즐기는 방법

HOME > 즐기는 방법

PLAN01

온천도 식사도 만끽하고 싶다! 장시간 느긋한 코스

온천도 식사도, 욕심내지 않으면 손해?

大浴場

벳푸의 매력이 가득 채워져 있는 효탄온천
구석구석까지 즐겨요!

전체8종류의 온천시설을 갖춘 효탄온천은 마치 온천지의 테마파크
노천탕은 물론, 가족탕이나 수증기탕, 모래탕, 대욕장의 폭포탕. 벳푸의 매력을 모두 집결한 벳푸 유일의 온천시설입니다.
효탄온천의 매력은 온천의 풍부한 종류뿐만이 아닙니다.
무엇보다도 기억하셨으면 하는 것은 효탄온천의 온천수는 ”순도 100%, 본격 원천방류식” 이라는 점.

많은 온천시설에서는 온도 조절을 위해 수돗물을 더하거나 장시간 자연냉각으로 식힌 원천을 사용하지만, 효탄온천은 독자적 기술인 대나무 온천 냉각장치 “유메타케”로 순간적으로 식힌 원천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매끄럽고 부드러운 피부 감촉을 유지한다는 평판입니다.

온천의 종류
효탄온천, 폭포탕, 편백나무탕, 보행탕, 수증기탕, 노천탕, 술잔탕(여탕), 석탕(여탕), 바위탕(남탕), 냉수탕(남탕)

砂湯

시간제한 없는 모래탕에서 느긋하게 데톡스♪

시간제한 없는 모래탕에서 느긋하게 데톡스
수증기탕과 함께 이용함으로 미용효과 상승



가족이나 친구와 서로 모래를 끼얹어 주며 시끌벅쩍 즐길 수 있는 모래찜질탕. 온천의 증기열을 이용하기 때문에 천천히 데워진 열이 몸을 감싸줍니다. 효탄온천의 모래탕에는 시간제한이 없는 것도 기쁜 포인트. 서서히 땀을 흘리면서 가족이나 마음이 통하는 동료와 커뮤니케이션을 즐기거나, 혼자서 느긋하게 휴식을 취하거나. 일상의 피로를 풀어주는 시간을 즐길 수 있습니다.

모래찜질 후에는 샤워로 모래를 떨어내고, 몸도 마음도 상쾌하게! 대욕장에서 느긋하게 팔다리를 뻗어보는 것도 추천합니다만, 천연 스팀을 전신으로 즐기는 수증기탕과 함께 이용하면 미용효과 및 데톡스효과 상승. “깨끗함”과 “릴랙스”를 동시에 얻을 수 있는 효탄온천을 마음껏 만끽해 보는 것은 어떠세요?

칸나와온천에 이어져 온 증기를 이용한 조리방법 “지고쿠무시”

아, 맛있어… 이게 자연의 파워!

[대지]의 혜택을 이용한 지옥찜 요리
온천의 증기로 몸도 마음도 따끈따끈

온천을 “지고쿠”(지옥)라고 부르고, 그 증기로 식재를 쪄내는 조리방법을 “지고쿠무시”(지옥찜)라 부르는 것은 벳푸 고유의 예로부터의 습관. 효탄온천에서는 온천의 증기열을 이용한 “지고쿠가마”(지옥솥)로 정성껏 조리한 지고쿠무시 요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온천의 증기에서 나오는 “열”은 그야말로 대지의 혜택. “지고쿠무시”는 식재의 맛을 살린 조리방법으로 계승되어 왔습니다. “야채가 이렇게 달아요!?”라며 놀랄 정도로 증기로 찐 요리는 소재의 깊은 맛을 은근히 이끌어낸 절품의 맛. 갓 쪄낸 요리로 몸도 마음도 따끈따끈 해집니다. 약20종류의 식재 중에서 먹고싶은 것을 자유롭게 골라 지고쿠가마를 사용한 요리를 체험할 수 있는 ”효탄온천 지고쿠무시 키친”도. 부담없이 본격 지옥찜 요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지옥찜 요리
배도 부르고! 몸도 따끈따끈. 다음에는…

시간을 잊고, 자유롭게 느긋〜하게

따끈따끈해진 몸으로 마시는 술은 최고

관내에는 30조에 가까운 넓은 ”효탄온천의 레스토랑 유라리” 나 휴게소가 있으며, 유카타를 입고 지내는 시간은 미니여행 기분. 오이타의 향토요리나 술을 즐기면서 동료나 가족과 함께 느긋하게 쉬는 호화로운 시간을 보내실 수 있습니다.

안뜰에서는 온천수를 마시고 직접 온천성분을 몸에 흡수하는 체험이 가능하며, 바람을 쐬면서 느긋하게 지내는 시간도 추천합니다. 물론 관내에 있는 동안은 제한없이 온천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가족탕은 제외함) 휴게소에서 술을 마시거나, 식사나 효탄온천 특제 디저트를 즐기면서 휴식을 취한 후에는 한번 더 온천을 하실 것을 추천합니다. 자유롭고 느긋하게 효탄온천을 즐기시는 건 어떠세요?

증기를 체내에 흡수, 예로부터의 온천요법을 체험

천증기 흡입 공간은 예로부터의 온천요법을 체험할 수 있는 보기드문 스포트. 타시설에는 적은 인기 높은 공간입니다. 기관지염, 천식 질환을 가볍게 해주며, 천연 스팀미용기의 효과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How to enter Hyotan Onsen